최종편집 : 2020-10-23 16:15 (금)
용산미군기지 벤젠 오염 기준치 160배 초과
상태바
용산미군기지 벤젠 오염 기준치 160배 초과
  • 뉴스파일S
  • 승인 2017.04.1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환경부 조사 결과 인용해 밝혀...환경 오염 우려 커져....실태 공개 및 공동 조사, 정화 대책 촉구

서울시는 용산미군기지 내외부 환경오염 조사 결과 지하수 관정 16개소 중 7개소에서 기준을 초과하였으며, 한 지점은 기준치의 160배를 초과한 벤젠이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이날 환경부가 공개한 조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한미 당국은 제6차 한미공동실무협의회 협의에 따라 2015년 5월~2016년 8월 용산미군기지 내외부 환경 오염 실태를 조사한 바 있다.

최근엔 시민단체가 미국 국방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용산미군기지 내부의 환경오염사고 84건이 공개되기도 하는 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날 ▲모든 오염사고 현황 공개 및 즉시 정화 수행 ▲ 한미 환경공동실무협의회 개최를 통한 시민과 서울시가 참여하는 한미 합동조사단 구성 및 오염도 조사 정례화 ▲2015~2016년 실시한 한 ·미 공동 내부 오염원(지하수) 조사(1~3차) 결과자료 공개 ▲반환전 기지내 정화후 온전한 반환을 위한 구체적 실행계획 수립 ▲국내 환경법 준수의무 및 SOFA 환경관련 규정의 개정 ▲용산기지 주변 지하수 오염 정화용역비 재정(국고) 지원 ▲녹사평역과 캠프킴 주변 지하수 오염 정화비 국비지원 등을 촉구했다.

시는 기지주변 유류 오염이 발견된 2001년부터 정화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오염된 지하수 정화비용에 2014년까지 51억원을 썼고, 그동안 10여 차례나 국가를 상대로 한 소송을 통하여 정화비 및 소송비용 72억원을 환수 받았다.

올해도 용산미군기지 주변 유류오염 지하수 정화에 약 5억4000만원의 시예산을 사용할 계획이며, 유류오염의 외곽 확산 감시를 위한 수질 모니터링도 당초 19개소에서 40개소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기지 내부에 대한 정화가 이루어지지 않는 이상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으며 용산미군기지 반환 예정이 2017년 말인 것을 고려할 때 내부 오염원에 대한 정화계획 및 부지관리 방안이 조속히 수립되어야 한다"며 "현재 오염 및 부지 현황 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시는 오는 6월8일 '용산미군기지의 온전한 반환을 위한 바람직한 방향' 이라는 주제로 시민단체, 전문가, 지역 주민, 관련부처 공무원 등이 참석하는 포럼을 개최해 후속 대책을 논의한다. SOFA 규정 및 후속문서의 환경규정의 문제점에 대하여 공개 논의하고 기지내 환경정화에 대한 모범사례를 공유하여 향후 대응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4월말 부터 시 홈페이지를 통해 용산미군기지의 정화에 대한 시민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권기욱 물순환안전국장은 "그동안 추진 중인 기지 주변 정화사업과 지하수 확산 감시 모니터링은 계속 하면서, 국방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기지 반환 전에 내부 실태조사와 오염정화 및 SOFA 규정의 개정 등 모든 조치가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