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4 16:25 (금)
한국인 “10명 중 9명 스트레스 많아… 더 즐거운 인생 원해”
상태바
한국인 “10명 중 9명 스트레스 많아… 더 즐거운 인생 원해”
  • 김진석 기자
  • 승인 2016.05.1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록스, 한중일영미독 6개국 Fun(즐거움)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글로벌 캐쥬얼 풋웨어 브랜드 크록스(대표 이남수)는 크록스의 주요 시장인 한국, 중국, 일본, 미국, 영국, 독일 등 6개국 성인 남녀 총 13,173명 (한국 2,17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Fun(즐거움)에 관한 온라인 설문 조사의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대다수의 한국인들은 즐거운 인생을 사는 것이 중요하고(88%), 즐거움이 건강과 웰빙에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83%), 실제로 일주일에 평균 3일은 전혀 즐겁지 않고, 스트레스가 많다고 응답했다(92%). 스트레스가 너무 심하고 더 많은 즐거움이 필요하다(89%)는 응답자의 비율은 6개국 중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한국인이 매우 즐거운 삶을 살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9%로 미국 46%, 중국 39%, 영국 36%에 비해서 크게 낮았다. 매일 조금씩이라도 즐거움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도 46%에 그쳐, 5개국 평균(62%)에 비해 크게 낮았다.

또한 한국인들은 인생에서 가장 즐거운 시기로 20-30대(42%)와 유년기(20%)를 꼽았다. 인생이 점점 즐거워진다는 문항에는 35%만이 동의해, 중국(77%), 미국(63%), 영국(59%) 및 5개국 평균(61%)에 비해 크게 낮았다. 이는 노년으로 갈수록 즐거운 인생을 사는 것이 어려운 한국 사회의 현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 응답자의 86%가 더 즐거운 삶을 원한다고 답했는데, 이는 다른 5개국 평균(68%)보다 월등히 높아, 중국 응답자 (88%)에 이어 즐거움에 대한 열망이 두 번째로 높았다.

하지만, 즐거운 인생을 사는 데 돈이 너무 많이 들고(61%), 그럴만한 경제적인 여유가 없다 (60%)고 응답해 독일(18%), 영국(29%) 등과 큰 격차를 보였다.

즐거움을 찾기 어려운 이유로, 한국의 엄마들은 집안일(52%)이나 육아 때문(43%)이라는 대답이 많은 반면, 아빠들은 집안일(37%), 육아(31%) 보다는 회사 일(48%) 때문이라는 대답이 더 많았다. 한편 엄마, 아빠, 아이 모두 행복해야 가정이 행복하다는 비율이 다른 5개국에 비해 월등히 높아, 한국인들은 가족 구성원 개개인의 행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엄마가 행복하지 않으면 가족 누구도 행복하지 않다” (한국: 84%, 5개국 평균: 61%), “아빠가 행복하지 않으면 가족 누구도 행복하지 않다” (한국: 76%, 5개국 평균: 50%), “아이가 행복하지 않으면 가족 누구도 행복하지 않다” (한국: 81%, 5개국 평균: 59%))

이남수 크록스 코리아 대표는 “크록스의 Fun(즐거움) 설문조사를 통해, 한국인들이 즐겁지 않고 스트레스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즐거운 인생에 대한 열망이 6개국 중 가장 높았다”면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즐겁고 행복한 가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크록스는 모든 즐거운 순간에 크록스가 함께 하기를 바라며 2015년부터 #Find Your Fun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캠페인의 일환으로 6개국에서 설문 조사가 진행됐다.

이번 설문 조사는 글로벌 리서치 회사인 ORC International이 6개국 성인 남녀 총 13,173명 (한국 2,171명, 중국 2,030명, 일본 2,199명, 미국 2,283명, 영국 2,247명, 독일 2,243명)을 대상으로 3월24일부터 4월6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한국의 경우 20세-64세의 전국 성인 남녀 2,171명(남성 1,107, 여성 1,06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중 19세 이하 자녀를 둔 엄마 500명, 아빠 304명이 포함돼 있다.

 

◇설문조사 결과 주요 내용

1. 한국인: “스트레스 너무 많고 즐거움 적어, 더 많은 즐거움 필요”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응답자의 92%가 한국인들이 너무 많은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답해 6개국 중 가장 높았으며(일본 81%, 중국 80%, 미국 78%, 영국 75%, 독일 71%), 89%의 응답자는 우리 더 많은 즐거움이 필요하다고 답해, 이 역시 6개국 중 가장 높았다. (중국 89%, 일본 76%, 독일 73%, 영국 69%, 미국 64%)
스트레스가 많고 즐거움이 적으며 더 많은 즐거움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아시아 3개국에서 공통적으로 높았다.
자국 국민들이 매우 즐거운 인생을 살고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미국(48%), 독일(41%), 중국(41%) 순이었으며 한국은 9%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2. 한국인: “가장 즐거운 요일은 금·토/ 가장 즐겁지 않은 요일은 월요일”

가장 즐거운 요일로 금요일과 토요일을 꼽아, 다른 5개국 모두 토요일을 가장 즐거운 요일로 뽑은 것과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가장 즐겁지 않은 요일은 6개국 모두 월요일이 꼽혔으며, 한국인 응답자의 비율이 61% (아빠 70%)로 6개국 중 가장 높았다 (5개국 평균 50%).

3. 한국인: “즐거운 인생을 사는 것이 중요하지만, 현재 별로 즐겁지 않아”

즐거운 인생을 사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는 한국인이 가장 많이 동의했으며 (한국 88%, 5개국 평균 78%), 건강과 웰빙에 중요하다는 점에는 6개국 모두 많은 이들이 동의했지만 (6개국 평균 83%, 한국 83% 동의), 한국 응답자의 46%만이 (아빠의 경우 38%) 매일 어느 정도의 즐거움이 있다고 답해 6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5개국 평균 62%).

4. 한국인: “인생에서 가장 즐거운 시기는 20-30대, 인생 점점 즐겁지 않아”

한국인들은 가장 즐거운 시기로 20-30대를 꼽았으며(42%), 그 다음으로는 유년기(20%)와 청소년기 (21%)라고 응답했다. 중년 및 노년기를 가장 즐거운 시기로 선택한 비율은 각각 5%와 3%로 매우 낮았다. 6개국 모두에서 가장 즐겁지 않은 시기는 중년 및 노년으로 조사됐다.
중국을 제외한 5개국 모두에서 20-30대를 가장 즐거운 시기로 꼽았으며, 중국의 경우는 특이하게도, 74%의 응답자가 어린 시절을 가장 즐거운 시기로 꼽았다.
한국인들 중 ‘10년 전보다 즐겁다’는 응답은 30%에 머물렀다 (5개국 평균 36%). 또한 ‘인생이 점점 즐거운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5%만 동의한다고 답해, 중국인 응답자(77%)의 절반에 못 미쳤으며 5개국 평균 (61%)에 비해서도 현저히 낮았다.

5. 한국: “더 많은 즐거움 필요하지만 즐거운 인생을 위해서는 돈이 너무 많이 필요하고 현재 그럴 여유가 없음. 어떻게 해야 즐거운지 잘 모르겠음”

한국 응답자의 86%가 더 많은 즐거움이 필요하다고 대답해 독일 (50%), 영국 (63%), 미국 (68%) 보다 현저히 높았지만, 즐거운 인생을 사는 데 너무 많은 돈이 들고 (한국 61%, 독일 18%, 영국 29%, 미국 39%, 5개국 평균 37%), 그럴만한 금전적인 여유가 없다고 응답했다 (한국 60%, 5개국 평균 42%).
또한 즐거움은 저절로 생기는 게 아니라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에는 한국 응답자의 동의 비율이 77%로 가장 높았으나 (5개국 평균 64%), 즐거워지는 방법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47%로 5개국 중 가장 높았다. (독일 23%, 미국 34%, 영국 33%, 5개국 평균 34%).

6. 한국 엄마들: “집안일과 육아로 바빠서 더 즐겁기 어려워”

한국 아빠들: “회사일로 바빠서 더 즐겁기 어려워”
즐거움을 찾기 어려운 이유로, 한국의 엄마들은 집안일 (52%)이나 육아 때문에 (43%) 바쁘다는 대답이 많은 반면, 아빠들은 집안일 (37%), 육아(31%) 보다는 회사 일이 바쁘다 (48%)는 대답이 더 많았다. 아시아 엄마들의 경우, 집안일 (한중일 평균 53%), 육아 때문에 (한중일 평균 48%) 바쁘다는 응답이 서양 엄마들의 비해 높았다. 서양 3국 중 특히 독일의 경우 집안 일 때문 (38%), 육아 때문 (18%)에 즐거움을 찾기 어렵다는 대답이 현저히 낮았다.
특이한 점은, 한국 응답자의 34%가 전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부정적인 뉴스로 매우 스트레스를 받아, 더 즐겁기가 어렵다고 응답해, 영국(18%), 미국(21%), 5개국 평균(22%) 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7. 한국인: “엄마, 아빠, 아이 모두 행복해야 가정이 행복. 아이가 부모 인생 더 즐겁게 해”

가족의 경우, 엄마가 행복하지 않으면 가족 누구도 행복하지 않다 (한국 84%, 5개국 평균 61%), 아빠가 행복하지 않으면 가족 누구도 행복하지 않다 (한국 76%, 5개국 평균 50%), 아이가 행복하지 않으면 가족 모두 행복하지 않다 (한국 81%, 5개국 평균 59%)의 3개 항목에서 한국인의 동의 비율이 6개국 중 현저히 높아, 한국인은 가족 구성원 개인의 행복이 가족 전체의 행복에 큰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이가 부모의 인생을 더 즐겁게 만든다는 항목에는 6개국 부모 대부분이 동의했다. (한국 93%, 5개국 평균 94%)

8. 한국: “6개국 중 독일인이 가장 즐거워 보여 (37%), 한국은 꼴찌”

“6개국 중 가장 즐거울 것 같은 나라”에는 한국을 제외한 5개국 응답자 모두 미국을 꼽았으며, 한국인들만 독일을 1위로 꼽았다 (독일 37%, 미국 30%, 영국 24%). 특히 한국 아빠들의 경우, 독일을 가장 즐거운 나라로 선택한 비율이 47%나 됐다.
미국인들은 미국을 가장 즐거운 나라로 꼽았으며 (54%), 영국인은 미국 (48%) 과 영국 (27%), 독일인은 미국 (44%)을 꼽았다. 일본은 특이하게도 응답자의 71%가 미국을 가장 즐거운 나라로 꼽았으며, 나머지 국가를 가장 즐거운 나라로 꼽은 비율은 각각 10% 미만이다.
또한 6개국 결과 모두에서, 한국은 가장 즐거운 나라 순위에서 ‘꼴찌’로 뽑혔으며, 한국인 스스로도 한국에 가장 낮은 점수를 줬다.

9. 한국: “가족이나 회사에 아프다고 거짓말하고 친구들이랑 놀러 가겠다. (29%)”

회사나 가족에게 아프다고 거짓말하고 친구랑 놀러 갈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30%), 한국(29%), 미국(29%)의 동의 비율이 높았으며, 영국 (19%), 독일 (16%), 일본 (15%)은 비교적 낮았다. .

10. 한국: “즐거움을 위해 가장 중요한 의상 아이템은 신발”

한국인들은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해 가장 필요한 의상 아이템으로 신발, 자켓, 셔츠, 바지, 모자, 양말 중 신발을 1위로 꼽았다. (70%), 2위는 자켓 (67%), 3위는 셔츠(65%)와 바지(65%)로 나타났다. 이는 6개국에 모두 비슷하게 나타난 결과다.

11. 한국: “나와 같이 있을 땐, 다른 사람들이 휴대폰 사용하지 않았으면”

즐거운 시간은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때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오는 것이라는 항목에는 6개국 모두 많은 응답자가 동의했지만 (한국인 68%, 5개국 평균 67% 동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 더 즐겁다는 응답은 한국의 경우 31%에 그쳐 상반된 결과를 드러냈다.
나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에는 사람들이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지 않기를 바라는 응답은 6개국 모두에서 높게 나타났다 (한국 65%, 5개국 평균 64%).

12. 한국: “휴대폰으로 즐거운 경험 공유: 전화 통화 가장 많이 해”

또한 즐거운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한국인이 휴대폰에서 가장 많이 하는 것은 예상 외로 전화 통화 (53%)였으며, 그 다음으로는 사진 촬영 (49%), 가족에게 문자 보내기 (46%)였다. 소셜 미디어 중에서는 카카오톡으로 사진 및 비디오를 공유한다는 응답(44%)이 가장 많았으며 페이스북 (24%), 인스타그램 (10%), 라인 (7%)이 그 뒤를 이었다. 다른 5개국의 경우는, 대체적으로 사진 촬영, 문자 보내기라고 답한 비율이 높았으며 전화 통화는 상위권에 포함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