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6:15 (금)
15년만에 독립기념관에서 광복절 경축식 열린다
상태바
15년만에 독립기념관에서 광복절 경축식 열린다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08.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유공자·국민·사회단체 대표·주한외교단 등 1800여명 참석 예정

행정안전부가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이 15일 오전 10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다고 14일 밝혔다.

독립기념관에서 경축식을 개최하는 것은 지난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이번 경축식의 주제는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이다.

이는 우리의 힘으로 광복을 이루어낸 ‘선열들의 독립 염원의 뜻을 이어받아 미래세대들을 위한 진정한 광복의 길을 열어가겠다’는 결기를 다짐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함이다.

백범일지에서 백범 김구 선생님의 필체를 모아 만든 백범 김구 서체. (제공=행정안전부)

특히 이번 행사 주제어의 글씨체는 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되신 백범 김구 선생의 백범일지에서 필체를 모아 만든 것으로 경축식에는 독립유공자들과 그 후손들,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주인공으로 직접 참여해 진정성과 생동감 있는 행사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주빈과 생존 애국지사들의 동반입장 이후 오프닝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한다.

오프닝 공연에서는 독립군가 ‘여명의 노래’를 배경음악으로 한 영상 상영과 뮤지컬 퍼포먼스 ‘나의 독립을 선포하라’를 선보인다.

이어 충남지역 독립유공자 후손과 함께 가수 겸 배우 김동완 씨의 국기에 대한 맹세문 낭송 후, 2019년 유해봉환 독립유공자 후손과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유족, 국방부 중창단 등이 애국가를 제창한다.

독립유공자 포상행사는 이번 광복절 계기 독립유공 포상자 178명 중에서 후손 4명과 애국지사 본인 1명 등 총 5명에게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가수 소향, 팝페라가수 임형주, 바리톤 안희도, 독립유공자 후손 비올리스트 안톤 강을 비롯해 충남지역 교향악단 및 합창단이 창작구성곡 ‘광복환상곡’ 협연 등의 경축공연도 이뤄진다.

이후에는 독립기념관 내 통일염원의 동산에서 광주 송우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과 소안도 출신 독립유공자 후손 학생이 타종행사를 갖는다.

이번 타종행사에 참여하게 된 광주 송우초등학교 학생들은 6.30 남북미 판문점 회동을 보고 통일의 염원을 담은 손편지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냈고 ‘가장 늦은 통일을 가장 멋진 통일로’라는 뮤직비디오를 직접 제작했다.

또 소안도는 주민수가 2500여명인 작은 섬이지만 애국지사 89명을 배출해 냈고 1년 365일 집집마다 태극기를 게양하는 항일의 섬이다.

경축식은 광복절노래 제창에 이어 생존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후손(석오 이동녕 선생 손녀), 미래세대 대표(조민기 학생 15세, 독립운동자료 기증)의 만세삼창으로 마무리하게 된다.

국민들의 염원을 담은 100년의 소원 태극기(왼쪽)와 광복군 70여명이 서명한 광복군 서명 태극기. (제공=행정안전부)

특히 올해는 경축식과 연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릴 계획이다.

먼저 독립기념관은 11월 24일까지 특별기획전 ‘기미년 이후 백년’을 개최하고 이곳 로비에서는 18일까지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에서 주최한 ‘초중고생 독립운동가 그리기 대전’ 입상작들도 전시한다.

산림청은 ‘나라 꽃 무궁화 전국축제’를 개최하면서 무궁화 분화 1000점을 활용한 무궁화 꽃길을 독립기념관 내에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전국 시·도 및 시·군·구에서는 자체 경축식과 타종행사, 문화공연, 체육행사 등 총 100여개 경축행사를 개최한다.

아울러 해외 36개국 77개 공관에서도 한인회와 재외공관 중심으로 경축식 및 문화행사, 강연회, 동포 간담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행정안전부는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이번 경축식 행사를 위해 셔틀버스 운행 등 교통편의 대책과 응급의료진 등의 철저한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참석자들의 쾌적한 관람을 위해 냉방기기 설치 및 냉방물품 지급 등으로 폭염대책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