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2 15:39 (화)
한미 정상 “北 대화재개 의지 긍정평가”
상태바
한미 정상 “北 대화재개 의지 긍정평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09.2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뉴욕서 정상회담…북미 실무협상서 조기에 실질성과 도출방안 협의
“한미동맹, 동북아 평화·안보 핵심축…추호의 흔들림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최근 대화 재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합의정신이 여전히 유효함을 재확인하고 북미 실무협상에서 조기에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두 정상은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전환해 70년 가까이 지속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할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한 한미동맹과 관련, 두 정상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안보의 핵심축으로 추호의 흔들림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양국 경제협력을 포함해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방향으로 한미동맹을 지속해서 강화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및 역내의 다양한 도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