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6:52 (목)
일·가정 양립 등 위한 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 입법예고
상태바
일·가정 양립 등 위한 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 입법예고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10.3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산·사산한 배우자 둔 공무원, 특별휴가 3일 부여
앞으로 유산이나 사산한 배우자를 둔 남성공무원은 3일간 특별휴가를 받고 임신 기간 동안 매월 1일씩 쓸 수 있던 여성보건휴가는 ‘임신검진 휴가’로 명칭을 바꿔 총 10일 범위에서 자유롭게 쓸 수 있게 된다.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규정’과 ‘지방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을 31일부터 입법예고한다.
앞으로 유산이나 사산한 배우자를 둔 남성공무원은 3일간 특별휴가를 받고 임신 기간 동안 매월 1일씩 쓸 수 있던 여성보건휴가는 ‘임신검진 휴가’로 명칭을 바꿔 총 10일 범위에서 자유롭게 쓸 수 있게 된다.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규정’과 ‘지방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을 31일부터 입법예고한다.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가 ‘국가공무원 복무규정’과 ‘지방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부부가 임신·출산·육아를 실질적으로 함께 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

이를 위해 임신 초기 유산·사산한 여성공무원의 정신적·신체적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11주 이내 유산·사산한 경우 특별휴가일수를 종전 5일에서 10일로 확대하고 유산·사산한 배우자를 둔 남성공무원에도 3일간의 특별휴가를 부여받을 수 있도록 규정을 신설해 부부가 함께 심리치료를 받거나 회복 지원 등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여성공무원이 임신기간 동안 부여받을 수 있는 여성보건휴가의 명칭은 ‘임신검진휴가’로 변경하고 총 10일의 범위에서 산모 및 태아의 상태 등을 고려해서 임신기간 동안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저출산에 대응하기 위해 자녀돌봄휴가에 적용하는 다자녀 가산 기준은 3자녀에서 2자녀로 완화된다.

배우자 출산휴가도 민간과 동일하게 출산일로부터 90일 이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아울러 산모의 출산과 산후조리를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도록 90일 안에 분할해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정만석 인사혁신처 차장은 “저출산 문제 해결은 국가적인 과제로 일·가정 양립 등 우리 사회 전체의 삶의 질과 관계가 깊다”면서 “공무원 복무제도 개선을 통해 부부가 함께 일과 육아를 병행해 나갈 수 있는 환경과 문화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허위 출장이나 여비 부당 수령 등을 근절하기 위해 출장 관리를 강화하는 등 엄정한 복무제도 운영을 위한 제도개선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로서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소속 공무원에 대해 연 1회 이상 복무 실태를 점검해 점검 결과에 따라 주의·경고 등 조치하고, 3회 이상 위반자에 대해서는 징계의결 요구를 의무화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