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14:12 (목)
정부, 불법 대기배출 사업장 처분 '강화'
상태바
정부, 불법 대기배출 사업장 처분 '강화'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11.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허용기준 반복 초과시 초과부과금 가중 산정
(사진=뉴스에스 DB)
환경부는 측정값 조작 등 불법 대기배출사업장의 처분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을 26일 공포한다. (사진=뉴스에스 DB)

25일 환경부는 측정값 조작 등 불법 대기배출사업장의 처분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을 내일 공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측정값 조작 등 부당행위 금지 △측정값 조작시 과태료에서 벌칙으로 처분 상향 △초과배출부과금 가중 산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대기배출사업자가 측정대행업자에게 자가측정을 의뢰시 측정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

측정결과를 누락하게 하거나 거짓작성 하는 행위, 정상 측정 방해 등을 저지를 경우 행정처분 및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측정값 조작시 처분도 상향돼 자가측정을 하지 않거나 측정결과를 거짓으로 기록, 보존하는 자 역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자가 허용기준을 반복 초과할 경우 초과부과금을 최대 10배의 범위에서 위반횟수에 따라 가중 산정토록 개정된다.

이번 개정안은 공포일 기준 6개월 후에 시행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시행 이전 기간 동안 하위법령을 정비하는 등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