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14:12 (목)
유엔, 9월7일 '푸른 하늘의 날'지정
상태바
유엔, 9월7일 '푸른 하늘의 날'지정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11.2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이 26일(현지시간) 매년 9월 7일을 '푸른 하늘의 날'로 지정했다. (사진=뉴스에스 DB)
유엔이 26일(현지시간) 매년 9월 7일을 '푸른 하늘의 날'로 지정했다. (사진=뉴스에스 DB)

유엔총회 제2위원회는 한국 주도로 상정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내년부터 9월 7일은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기념하게 된다.

이는 우리나라가 주도해 지정된 최초의 유엔 기념일인 동시에 2위원회에서 채택된 최초의 대기오염 관련 결의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뉴욕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의지를 집결하기 위한 기념일 지정을 제안한 바 있다.

이번 결의안은 대기오염이 전 세계 인구의 건강과 지속가능한 발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고려할 때 대기오염에 대한 인식 제고와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국제적 공감대가 확인된 결과이기도 하다.

이번 결의는 9월 7일을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지정하고, 유엔 회원국 및 유엔 기구, 국제·지역기구, 시민사회 등에게 이날을 기념하고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협력을 증진시킬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유엔환경계획(UNEP)이 이번 기념일 준수를 촉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번 결의 채택을 통해 국제사회 내 대기질 개선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대기오염 관련 데이터 수집 및 활용, 과학적 연구 수행, 모범사례 공유 등 대기오염 대응 행동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