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9 12:48 (토)
교육부,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 발표
상태바
교육부,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 발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11.2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시 수능위주전형 40% 이상 확대, 자소서 폐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관련 뉴스화면 캡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관련 뉴스화면 캡쳐)

교육부는 28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정시 수능위주전형을 2023학년도까지 40%로 상향하되 대학 여건에 따라 2022학년도에 조기 달성하도록 하겠다 밝혔다.

먼저 대입전형 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전형이 학생부종합전형과 논술전형 위주로 쏠린 서울 소재 16개 대학에 대해서는 수능시험 위주 전형으로 학생을 40% 이상 선발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서울대와 연세대 등 서울 소재 16개 주요 대학의 정시 수능위주전형이 오는 2023학년도부터 40% 이상으로 확대된다.

또 대입 전형자료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학생부 기재항목을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2024학년도부턴 정규교육과정 외의 비교과 활동을 입시에 반영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부모의 배경이나 사교육 등 외부 요인을 차단하겠다는 취지이다.

출신 고등학교에 대한 블라인드 평가도 내년 대입 전형 전과정으로 확대한다.

또 수도권 대학의 경우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전형을 10% 이상 선발하되 학생부교과 위주로 선발할 것을 권고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만약 학생부 허위기재나 기재 금지사항 위반 등 비위가 발생할 경우 교사에게 엄정한 징계 기준을 적용해 책무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