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6 16:48 (수)
감염병 분류기준 '심각도·전파력' 개편
상태바
감염병 분류기준 '심각도·전파력' 개편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9.12.2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급으로 분류…치과의사도 감염병 신고의무
내년부터 감염병 분류기준이 질환특성에서 질환의 심각도, 전파력, 격리수준, 신고시기로 바뀌어 1~4급으로 분류된다. (사진=뉴스에스 DB)
내년부터 감염병 분류기준이 질환특성에서 질환의 심각도, 전파력, 격리수준, 신고시기로 바뀌어 1~4급으로 분류된다. (사진=뉴스에스 DB)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내년부터 감염병 분류 기준이 질환의 심각도, 전파력, 격리수준, 신고시기로 바뀐다고 26일 밝혔다.

내년 1월부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감염병 분류체계가국민과 의료인이 각 감염병의 신고시기, 격리수준 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1∼4급으로 분류된다.

1급은 생물테러감염병이거나 치명률이 높거나 집단 발생 우려가 크고 음압격리가 필요한 감염병으로 에볼라바이러스병,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 17종이 지정됐다.

2급은 격리가 필요한 감염병으로 결핵, 수두, 홍역 등 20종, 3급은 격리는 필요 없으나 발생률을 계속 감시할 필요가 있는 B·C형간염, 일본뇌염 등 26종이다.

4급은 1∼3급 이외에 유행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표본감시 활동이 필요한 인플루엔자, 매독 등 23종이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감염증도 4급에 새로 추가됐다.

신고시기는 1급은 '즉시', 2·3급 '24시간 이내', 4급 '7일 이내'로 환자가 진단을 받거나 사체 검안 등을 통해 감염병 발병 사실을 인지한 시점이 신고 기준이다.

감염병 분류체계 개편. (제공=질병관리본부)
감염병 분류체계 개편. (제공=질병관리본부)

신고 관련 기준과 방법도 강화됐다.

감염병 진단 시 의사와 한의사에게 부과하던 신고 의무가 치과의사에게도 부과된다.

심각도와 전파력이 높은 1급 감염병의 경우 보건당국에 신고서를 제출하기 전 질병관리본부장 또는 관할지역 보건소장에게 구두·전화 등으로 먼저 알려야 한다.

신고 의무 위반 및 방해자에 대한 벌칙은 1·2급 500만원 이하, 3·4급 3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차등·강화됐다.

이와 별도로 7월부터는 감염병예방법 추가 개정에 따라 E형 간염이 2급에 추가돼 총 87종의 법정 감염병이 관리될 예정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분류체계 개편을 통해 보다 더 신속한 감염병 대응 및 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국민들의 감염병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