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14:12 (목)
산재근로자 대체인력지원 사업장 확대
상태바
산재근로자 대체인력지원 사업장 확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1.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재발생 약 70% 50인 미만 사업장···영세건설사 등 사업주 부담 ↓
근로복지공단 전경. (사진=뉴스에스 DB)
근로복지공단 전경. (사진=뉴스에스 DB)

근로복지공단이 6일 산재근로자 대체인력지원 사업장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산업재해노동자의 치료기간 중 대체인력을 채용한 사업장에 주는 대체인력지원금 지급대상을 20인 미만에서 50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공단에 따르면 산재발생 사업장의 70%가 50인 미만 사업장이다.

이에 따라 영세 사업장의 산재노동자 원직복귀율과 영세 건설업 등의 사업주 인건비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대체인력지원사업에는 30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대체인력지원사업으로 1267명의 산재근로자가 원직으로 복귀했으며 대체인력 1421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지원했다.

특히 2018년 대체인력을 지원받은 산재근로자의 고용유지율은 76%로 신규 채용한 대체근로자의 절반 이상인 52%가 고용을 유지하고 있다.

심경우 공단 이사장은 “산재노동자가 업무 공백에 대한 걱정없이 치료받고 원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대체인력지원 사업의 지원금 인상 등 제도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