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4 16:29 (월)
정부, 우한에 30~31일 전세기 투입 추진
상태바
정부, 우한에 30~31일 전세기 투입 추진
  • 김진석 기자
  • 승인 2020.01.2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례 걸쳐 700여 교민 수송 계획…중국과 협의
28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관계장관대책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28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관계장관대책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귀국 후 보호시설로 격리”

정부가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들을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다만 중국 측과 협의 결과에 따라서는 날짜가 조정될 수도 있다.

정부는 28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전세기 투입을 확정했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왔다.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오는 30일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중국 당국이 우한발 항공편 운행과 시외로의 이동을 금지한 데 따른 조치다.

관계장관회의 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국민 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파견키로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날짜는 협의 결과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주우한총영사관을 통해 신청한 귀국 희망자가 700명을 넘어서자 4편의 전세기 투입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 당국이 검역을 위해 공항을 폐쇄한 상황이라 전세기 투입 또한 허가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국내의 한 공항을 통해 이들을 이송할 계획이다. 귀국 즉시 임시 보호 시설로 이동해 14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증상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