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4 16:29 (월)
진천.아산 우한 교민 366명 퇴소
상태바
진천.아산 우한 교민 366명 퇴소
  • 김진석 기자
  • 승인 2020.02.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 음성, 국가인재개발원 버스로 출발...지역별 집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폐렴) 감염을 피해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14일 동안 임시생활을 한 173명의 중국 우한 한국교민들이 15일 오전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다. 또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있던 193명의 교민도 함께 퇴소했다.

이날 오전 10시 지역별 버스 편으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나온 이들은 각 지역에서 내려 각자의  집이나 인척집으로 떠났다.

한편 이들을 배웅하기 위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 도로에는 진천, 음성 주민들 400여 명이 나왔다. 주민들은 무사히 생활하다 건강하게 떠나게 된 이들을 격려하는 문구의 현수막 게시와 함께 손팻말을 들기도 했다.

이들이 출발하기 전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의 안내를 받아 시설을 방문해 위로와 함께 격려의 말은 전했다.

교민들이 떠난 후 정 총리 등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진천음성 재난안전본부 사무실을 격려 방문했다. 이어 주민들을 만나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같은 시각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도 193명의 우한 교민이 시설을 나와 집으로 돌아갔다. 이곳에 추가로 남은 334명은 16일 퇴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