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9 12:48 (토)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운영
상태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운영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3.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동선 한눈에’…‘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활용해 개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9일 버스 내부 소독을 지켜보고 있다. (제공=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버스 내부 소독을 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가 16일부터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교통·에너지·환경·안전 등 도시 내 각 분야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할 수 있도록 대구와 경기도 시흥에서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를 활용해 개발했다.

이에 따라 질본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이동경로 등을 파악, 지도 위에서 확인하고 관련 통계정보로 신속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게 지원한다.

질본은 지금까지 확진자 면접조사 등 심층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발병위치나 전파경로를 파악하고 있으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역학조사관의 업무가 폭증해 전산시스템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정부는 이 시스템을 코로나19 대응에 우선해 적용하고 향후에도 감염병 역학조사를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전부처적인 협력이 중요한 시점인 만큼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기술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