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15:46 (금)
G20 ‘코로나19 공동성명’ 채택
상태바
G20 ‘코로나19 공동성명’ 채택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3.2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공동의 위협에 연합된 태세로 대응”
문 대통령 “한국 코로나19 대응모델 국제사회와 공유”

주요 20개국 정상들이 26일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하고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연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은 이날 오후 개최된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G20 정상들은 공동성명에서 “전례없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은 우리의 상호연계성과 취약성을 강력히 상기시킨다.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며 “이 세계적 대유행을 퇴치하기 위해서는 연대의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그리고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공동의 위협에 대항하여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임에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G20 정상들은 ▲생명 보호 ▲일자리·소득 지키기 ▲신뢰 복원, 금융 안정성 보존, 성장세 회복 ▲무역 및 글로벌 공급체인 붕괴 최소화 ▲지원 필요로 하는 국가에 도움 제공 ▲공중보건 및 금융 조치 공조 등을 향후 공동 대응할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날 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과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며 “한국은 아직 안심할 수는 없지만,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되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빠르고 정확도가 높은 진단시약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설치 ▲자가격리 앱·자가진단 앱 등 창의적 방법들이 동원됐고, 사람·물자의 국경 간 이동 제한을 최소화하면서도 방역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했다고 G20 정상들에게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시행하는 총 1000억 달러(132조원)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설명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 강화 및 정책 공조 방안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