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9 16:23 (목)
정부, ‘생활방역’ 공동체 수칙 발표
상태바
정부, ‘생활방역’ 공동체 수칙 발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4.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 TF’ 신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2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2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정부가 22일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방역) 집단방역 기본수칙(안)’을 공개했다.

이는 지난 12일 ‘개인방역 기본수칙(안)’ 및 ‘개인방역 보조수칙(안)’ 발표 후 추가로 공동체가 지켜야 할 수칙으로 방역관리자 지정과 발열확인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집단방역 기본수칙(안)은 ▲공동체가 함께 노력하기(집단방역의 원리) ▲공동체 내 방역관리자 지정하기 ▲공동체 방역지침 만들고 준수하기 ▲발열확인 등 집단 보호 ▲방역관리자에게 적극 협조하기 등 5개 수칙으로 구성돼 있다.

공동체는 방역관리 책임을 담당하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운영하고 향후 공개될 집단방역 보조수칙(세부지침)을 참고해 공동체 방역지침을 만들고 준수하도록 한다.

또 방역관리자는 구성원의 체온, 호흡기 증상 여부 등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사업장의 고용주 등 공동체의 책임자와 구성원은 방역관리자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지침을 코로나19 마이크로페이지(http://ncov.mohw.go.kr)와 보건복지부 누리집(http://www.mohw.go.kr)에 게재하고, 향후 생활방역위원회 등의 검토를 거쳐 개인방역 기본수칙 및 보조수칙과 함께 확정·배포할 방침이다.

더불어 사무실, 대중교통, 음식점, 쇼핑시설 및 결혼·장례 등에 대한 집단방역 보조수칙(세부지침) 역시 부처별로 마련·확정해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수칙들은 방역당국이 전문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가장 중요한 것으로 제시된 수칙”이라며 “국민께서는 각 수칙을 미리 잘 유념해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시에 철저히 실천할 수 있도록 사전 숙지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생활 속 거리 두기 기본 지침. (제공=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폭증하고 있는 국제사회의 ‘K-방역’ 경험 전수 요청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자 범정부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 특별전담조직은 국제 방역협력 채널을 일원화해 국제사회의 협력 요청 수요와 우리가 공유해 줄 수 있는 방역 경험을 총괄·조정하는 것으로 외교부 2차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유관기관이 참여해 격주로 개최한다.

아울러 주제별 웹세미나·화상회의·정책자료 공유 등의 방식으로 체계적인 협력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