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1 20:32 (토)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청주에 들어선다
상태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청주에 들어선다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5.0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평가 결과 발표…“지리 여건·발전가능성 높은 평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이 8일 세종시 과기정통부에서 다목적 방사광속기 부지 선정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이 8일 세종시 과기정통부에서 다목적 방사광속기 부지 선정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충북 청주시가 8일 4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의 부지로 최종 선정됐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이날 세종시 과기정통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다목적 방사광속기 구축 사업’ 부지로 충청북도 청주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청주시는 평가항목의 전반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얻었으며, 특히 지리적 여건과 발전 가능성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앞서 지난 6일 열린 발표 평가에 따르면 충북 청주시가 100점 만점에 90.54점으로 1순위, 전남 나주시가 87.33점, 강원 춘천시가 82.59점, 경북 포항시가 76.72점 순으로 후보지역이 결정됐다.

이후 부지선정평가위원회는 지난 7일 상위 2개 지역을 방문하고 1순위 지역인 청주시를 최종 선정했다.

정 차관은 “신규 방사광가속기의 부지선정은 산업수요 충족 및 국가 과학기술경쟁력 강화라는 신규 방사광가속기 구축 취지를 고려하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정되도록 하기 위해서 공모방식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부지선정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모든 과정에 평가위원회가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토를 통해 부지선정평가를 할 수 있도록 수차례의 준비 회의와 서면 검토를 진행했고 발표 평가와 현장 확인을 거쳐 최종적으로 1개의 지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과기정통부는 선정된 입지와 지자체의 지원내용을 포함해 신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기획을 완료하고 이달 중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라며 차질없이 추진될 경우 2022이전 구축이 착수되고 늦어도 2028년에는 운영이 시작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려운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미래에 대비하는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는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하며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구축은 미래 첨단산업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으로 적극적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