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9 16:23 (목)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신청…5부제 적용
상태바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신청…5부제 적용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5.1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서 세대주 본인 신청…지급은 신청 이틀 뒤
오프라인 신청은 18일부터…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으로도 신청 가능
정부가 오는 11일부터 온라인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받고 대상자와 지급 수단에 따라 13일부터 현금, 신용·체크카드, 지역사랑상품권, 지자체 선불카드 형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정부가 11일부터 온라인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받는다. 오프라인 신청은 18일부터 가능하고 신청방법에 따라 현금, 신용·체크카드, 지역사랑상품권, 지자체 선불카드 형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11일부터 9개 신용카드사 홈페이지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을 받는다.

참여 카드사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제휴사인 10개 은행 및 케이뱅크, 새마을금고, 우체국, 신협 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다.

신청은 마스크 5부제와 동일하게 출생년도 끝자리에 따라 요일제로 하며 참여 카드사 중 하나를 선택해 PC·모바일 홈페이지 및 앱에서 신청하면 신청일로부터 2일 후에 지급된다.

특히 주민등록표상 세대주 본인이 신청해야 하고 세대주 본인 명의 카드로 지급받아야 한다.

또한 신용·체크카드 충전 시에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지급받을 긴급재난지원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선택(만원 단위)해 기부할 수 있으며, 기부한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는 신청한 카드에 충전된다.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받는 신용·체크카드 충전금은 기존 카드사 포인트와는 구별되며, 평소 카드 사용방법과 동일하게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카드 청구액에서 자동으로 차감된다.

사용기간은 올해 8월 31일까지이며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환급되지 않고 소멸된다.

사용금액과 잔액은 카드사 문자나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용처는 3월 29일 주민등록지를 기준으로 광역 자치단체(특광역시, 도) 내에서 사용 제한업종을 제외한 곳 이외에 카드결제가 가능한 모든 곳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백화점, 면세점, 대형마트, 대형전자판매점, 온라인 전자상거래는 불가하다.

또한 상품권, 귀금속 등 환금성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업종과 유흥업종, 위생업종, 레저업종, 사행산업 및 불법사행산업, 조세 및 공공요금, 보험료, 카드자동이체(교통, 통신료) 등에도 사용할 수 없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제공=행정안전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처와 제한처. (제공=행정안전부)

한편 정부는 앞서 일부 지자체에서 지급한 재난지원금과 일부를 차별화해 사용이 편리하도록 조치했다.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18일부터 카드사의 연계은행 창구에 직접 방문해 할 수 있으며,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정부는 신용·체크카드 등으로 지급받은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과 차별해 추가 요금을 요구하는 등의 행위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상 위법행위에 해당하는만큼 차별거래 및 불법유통 신고센터를 설치해 단속을 철저히 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