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1 20:32 (토)
[개학 D-1] “안전한 등교수업 가능할 것”
상태바
[개학 D-1] “안전한 등교수업 가능할 것”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5.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정부·학교·가정 힘 모아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를 하루 앞둔 19일 “정부와 학교, 가정이 힘을 모으면 안전한 등교수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안전에 대한 우려도 일부 있으나 현재의 상황은 방역망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교육부와 교육청, 각급 학교는 지자체와 관계기관과 협력해 방역을 빈틈없이 실시하고 의심환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발 빠르게 대처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가정에서도 학생들이 자가진단과 마스크 상시 착용, 상호 접촉 최소화 등을 준수하도록 잘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발생한 지역감염은 다소 느슨해졌던 우리에게 경각심을 다시금 일깨워줬다”고 언급하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와 방역활동에 국민들이 적극 협조해주길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시설별 특성에 따라 방역지침도 보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