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0 15:55 (월)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 위생점검
상태바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 위생점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7.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한달간 관계부처 합동TF 구성
결과 분석 후 급식 위생 개선 대책 마련
(사진=세종시교육청)
(왼쪽) 가열조리 식품의 온도측정 모습. (오른쪽) 보존식 보관 관리 확인 모습. (사진=세종시교육청)

정부가 7월 한 달 동안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대상으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감염 발생과 여름철 기온상승 등으로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 식중독의 사전 예방을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점검을 위해 급식인원 50인 이상 유치원과 어린이집 1만 6천여 곳(유치원 4천여개소, 어린이집 1만 2천여개소)은 식약처 주관으로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1인 이상 공무원과 소비자위생감시원으로 꾸린 점검반이 직접 나서 보존식 보관 유무·위생기준 준수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또한 급식인원 50인 미만 시설 유치원(4천여개소)은 교육부 주관으로 시·도 교육청이, 어린이집(2만 3천여개소)은 복지부 주관으로 지자체가 점검을 수행한다.

한편 소규모 시설은 전국에 있는 총 224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영양사가 참여해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센터에 등록되지 않은 시설은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관계부처(식약처, 교육부, 복지부) TF를 구성해 추진하고점검 결과 분석 후 급식 위생 개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관계자는 “최근 안산 유치원 사례와 더불어 기온도 상승하고 있어 어린이 먹거리에 대한 위생·안전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식중독 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에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든 급식시설에서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해 제공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