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0 15:55 (월)
포장재 재사용으로 폐기물 줄인다
상태바
포장재 재사용으로 폐기물 줄인다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7.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LG전자 등과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위한 업무협약’ 체결
8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가운데),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오른쪽), LG디스플레이 구매그룹장 최영근 전무가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LG전자)
8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가운데),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오른쪽), LG디스플레이 구매그룹장 최영근 전무가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LG전자)

전자업계가 제품 운송시 다회용 포장재를 쓰는 시범사업으로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적극 동참한다.

환경부는 8일 LG전자 R&D센터에서 엘지전자, 엘지디스플레이,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송대현 LG전자 사장, 최영근 LG디스플레이 전무,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이 참석했으며 협약식에 앞서 재사용 포장재 시제품을 직접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유통 포장재를 줄이기 위해 1회용 포장재를 사용하던 것을 다회용 포장재로 변경해 폐기물의 원천 감량 및 포장재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LG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를 소비자에게 운송할 때 일회용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재질의 플라스틱을 사용해 연간 종이 사용량을 85톤 줄일 계획이다.

기업과 소비자간(B2C) 포장재 ‘대형가전 중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 (제공=환경부)
기업과 소비자간(B2C) 포장재 ‘대형가전 중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 (제공=환경부)

또한 기업과 기업 간 고화질 텔레비전 패널 운송시 전량 폐기했던 포장재를 재사용하는 시스템도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현장적용 가능성을 평가·분석해 단계적으로 적용제품을 확대해 재사용 시스템 구축 노력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 업무협약이 현장에서 적용되는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이를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번 쓰고 폐기하는 데 익숙한 우리 사회 전반의 구조를 다소 불편하더라도 회수하고 세척해서 다시 쓰는 구조로 변화시켜야 할 때”라면서 “이번 협약은 전자업계 등 제조업계도 자원순환사회 구현에 동참하는 첫걸음을 내딛는 것으로 이 노력이 나비효과를 일으켜 업계 전반으로 미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