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0 15:55 (월)
국립공원공단, 물놀이 안전수칙 당부
상태바
국립공원공단, 물놀이 안전수칙 당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7.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국립공원 익사사고 6건 중 3건 ‘해루질’로 발생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 10일 물놀이 안전수칙을 당부했다.

국립공원공단이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여름철 휴가기간 내 국립공원 발생 익사사고 6건을 분석한 결과 해안에서 ‘해루질’ 등의 불법행위로 인한 익사가 50%를 차지했다.

‘해루질’이란 물이 빠진 갯벌에서 어패류를 채취하는 행위로 주로 밤에 불을 밝혀 불빛을 보고 달려드는 물고기를 잡는 전통 어로 행위다.

그러나 밀물 시 갯벌 중간부터 물이 차오르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야간에 ‘해루질’을 할 경우 갯벌에 고립되거나 바다안개로 방향을 잃어버려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금주·사전 준비운동 등 물놀이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제공=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금주·사전 준비운동 등 물놀이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제공=국립공원공단)

여름철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서는 허용된 구간에서 금주는 물론 사전 준비운동과 기본적인 물놀이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국립공원 내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를 알 수 없으며 일부 구간의 경우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해변(해수욕장)의 경우 조수웅덩이, 이안류, 바다갈림길 등 위험요소와 밀물썰물 시간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고 해루질 등 불법행위를 해서는 안된다.

여름철에는 산악지형에 갑작스러운 폭우나 소나기가 내릴 수 있기 때문에 기상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고 호우주의보 등 기상특보가 발효되면 물놀이를 즉시 중지하고 통제에 적극 따라야 한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2m 이상 탐방 거리두기와 발열 또는 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물놀이를 자제하고 물놀이 지역 내에서 침·가래 뱉기, 코 풀기 등 체액이 배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국립공원 물놀이 위험지역에 설치된 출입금지용 그물망. (제공=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물놀이 위험지역에 설치된 출입금지용 그물망. (제공=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태안해안, 지리산 등 전국 21개 국립공원의 주요 해변과 계곡 등 173곳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선정하고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중점관리 대상지역에는 안전사고 취약시간대인 오후에 순찰 인력이 집중 배치되며 입수통제 그물망, 안전선, 튜브 등 구조장비의 설치를 비롯해 탐방객 통제와 안전수칙 홍보물이 비치된다.

이승찬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기 위해서는 정해진 곳에서만 물놀이를 해야 한다”며 “음주 후 물놀이 금지 및 구명조끼와 같은 안전장비 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과 코로나19 감염 예방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