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4:54 (월)
전국 정수장·배수지 위생상태 긴급 점검
상태바
전국 정수장·배수지 위생상태 긴급 점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7.1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수도사업본부장·지방환경청장 화상회의 개최···긴급 점검 요청
인천시·한강유역환경청 공동 유충발생 원인조사반 구성···원인 규명 착수
수돗물 유충이 발견된 모습. 인천시와 한강유역환경청은 공동으로 원인조사반을 구성해 활성탄지에서 유충이 어떻게 번식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보다 명확한 원인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수돗물 유충이 발견된 모습. 인천시와 한강유역환경청은 공동으로 원인조사반을 구성해 활성탄지에서 유충이 어떻게 번식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보다 명확한 원인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최근 인천 지역에서 수돗물 유충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17일 시도 상수도사업본부장 및 환경국장, 유역(지방)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등 물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전국의 정수장·배수지 등에 대한 위생상태를 긴급 점검하도록 요청했다.

환경부는 전국 정수장·배수지 등을 점검해 유충이 발생할 경우 즉시 관할 환경청으로 하여금 한국수자원공사 유역수도지원센터 등 전문기관의 협조를 받아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또한 최근 인천 등의 유충 발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여름철 정수시설 및 배수지, 저수조 관리 등을 철저히 하도록 안내했다.

최근 인천시에서 발생한 유충은 공촌정수장 수돗물의 맛·냄새·미량유해물질 등을 제거하기 위해 설치한 입상활성탄지에서 번식된 깔따구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는 입성활성탄지와 민원제기 지역에서 발견된 유충이 동일한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을 실시 중에 있다.

또한, 환경부는 오는 20일까지 인천 지역에서 문제가 된 공촌정수장과 동일한 공정을 운영하고 있는 전국 44개 정수장에 대한 현장점검도 실시하고 있다.

입상활성탄지를 운영하지 않는 440개 일반 정수장에 대해서도 운영관리 실태 및 깔따구 등 소형생물 서식 여부 등을 긴급점검하도록 관련 문서를 전달했다.

상수도 관련 전문가들은 소규모 간헐적인 유충발생은 저수조 청소,배수지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발생할 수는 있으나 인천시와 같이 수돗물을 공급받는 다수의 주택(수용가)에서 유충이 발생한 사례는 통상적인 일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시와 한강유역환경청은 공동으로 원인조사반을 구성해 활성탄지에서 유충이 어떻게 번식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보다 명확한 원인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17일부터 상수도 및 유충 분야의 민·관·학 전문가 총 14명으로 원인조사반으로 구성·운영하고 18일부터 현장조사에 착수한다.

원인조사반은 상황종료 시까지 활동하며 유충 발생원인, 정수시설의 안정성 확보 방안, 재발방지 대책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수돗물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인천시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