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2 16:40 (목)
수도권 박물관·미술관·도서관 운영 재개
상태바
수도권 박물관·미술관·도서관 운영 재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7.2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거리두기 1단계 실행방안 적용
국립공연장·예술단체 공연도 재개
국립중앙도서관은 자료대출·반납대에 아크릴 보호막을 설치하는 등 재개관 준비를 마쳤다.(사진=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은 자료대출·반납대에 아크릴 보호막을 설치하는 등 재개관 준비를 마쳤다.(사진=국립중앙도서관)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수도권 소재의 10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 운영을 재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립공연장과 국립예술단체도 국립국악원 25일 ‘토요명품공연(25일)’, 국립발레단 ‘KNB 무브먼트(8월 1~2일)’, 국립합창단 ‘광복절 기념 합창축제(8월 14~15일)’를 시작으로 공연을 재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 결정에 따라 운영을 재개하는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3개(과천·서울·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개(본관·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장애인도서관 등 10개다.

다만, 방역당국과 협의해 확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1~3 단계별 실행방안에 따라 이번 개관은 거리두기 1단계 실행방안을 적용한다.

국립중앙도서관 자료실에 준비된 도서 살균기.(사진=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자료실에 준비된 도서 살균기.(사진=국립중앙도서관)

특히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에서는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공연장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관객 최대 50%로 제한)를 철저히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해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기관마다 이용방법과 제한사항이 다를 수 있으므로 이용객들은 사전에 누리집을 통해 방문하려는 기관의 이용방법, 예약제도, 제한사항 등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으나, 지역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국립문화예술시설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강화, 예약제 운영을 통한 인원 제한,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