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0 15:55 (월)
코로나19 15분만에 눈으로 판별…신속진단기술 개발
상태바
코로나19 15분만에 눈으로 판별…신속진단기술 개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7.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이전 계약체결 완료…연내 개발완료 목표로 제품화 신속 추진
코로나19 진단법의 종류 및 특징.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코로나19 진단법의 종류 및 특징.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가 30일 한국화학연구원 김홍기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다양한 항체들을 제작, 이를 활용한 항원 신속진단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항원 신속진단기술이란 항원-항체 결합반응을 활용, 임신진단키트처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15분 내외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로 현재 수행 중인 분자진단(PCR)과 병행 시 코로나19 감염환자를 현장에서 보다 쉽고 빠르게 진단할 수 있어 현장 의료진의 업무부담을 덜 수 있다.

항원 신속진단키트는 채취한 검체 시료를 샘플패드에 흡수시켜 시료가 이동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하는 경우 발색 나노입자를 포함한 항체와 바이러스 항원이 결합해 육안으로 감염여부를 판단하는 원리로 작동된다.

신속진단키트 개발을 위해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우수한 항체를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신속진단 기술 모식도.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신속진단 기술 모식도.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번에 개발된 항체 및 신속진단기술은 지난 27일 기술이전 계약체결을 완료, 연내 개발완료를 목표로 신속하게 제품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신종 바이러스(CEVI) 융합연구단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화학연구원 김홍기 박사팀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김승일 박사팀, 안전성평가연구소 박대의 박사팀이 중심이 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을 분석, 바이러스의 핵산(유전정보)을 둘러싸고 있는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NP) 등을 찾아내 항원으로 제작했다.

제작된 항원은 동물에 주입해 항체를 획득하는 면역화 과정을 통해 항체를 생산한 후 기존 항체 대비 항원 단백질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를 선별해 우수한 결합을 갖는 10종 이상의 항체를 발굴했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항원 신속진단기술 뿐 아니라 필요한 기술들을 우리나라 과학기술 역량을 총체적으로 활용해 신속 개발하는 동시에 개발된 기술이 신속히 현장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련 기관들과도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