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12:54 (화)
“코로나, 경제·종교·정파 안 가려…방역당국 신뢰해야”
상태바
“코로나, 경제·종교·정파 안 가려…방역당국 신뢰해야”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8.2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복지장관 “가짜뉴스와 허위정보, 방역조치 무뎌지게 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7일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경제적 이익도 종교도 정파도 가리지 않는다”며 “가짜뉴스와 허위정보는 방역당국의 차단과 억제조치를 무뎌지게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 1차장은 “하루하루가 엄중한 상황의 연속”이라며 “최근 1주 동안 200~300명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 중 80%는 여전히 수도권에서 연일 발생하고 있고 비수도권의 감염사례도 증가하고 있어 전국 확산의 긴장감이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1차장은 “사랑제일교회와 서울도심 집회의 확진자 중 약 40%는 60대 이상”이라며 “연령이 높을수록 중증으로 발전하는 비율이 높아긴장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 국민적인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가 지켜야 할 거리두기 2단계 지침이 얼마나 잘 실천되고 있는지 각자의 자리에서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직장의 감염사례를 줄일 수 있도록 유연근무와 재택근무, 시차출퇴근 등을 통해 사업장의 밀집도를 낮추고, 특히 콜센터·물류센터 등 근무환경이 감염에 취약한 사업장은 위험요인을 철저하게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카페와 음식점, 학원처럼 일상생활에서 자주 이용하는 장소에서 마스크를 철저하게 착용하고 환기를 자주 제대로 하는 것은 나와 이웃을 함께 보호하는 것임을 꼭 기억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1차장은 “특히, 코로나에 취약하신 고령자와 기저질환자께서는 외출과 접촉을 더욱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