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12:54 (화)
의사 국시 일주일 연기…8일부터 시작
상태바
의사 국시 일주일 연기…8일부터 시작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9.0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의대생 피해 최소화·국민 의료이용 차질 등 고려해 결정”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1주일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1주일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오늘 시행 예정이었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1주일 연기해 오는 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지난 28일 기준 전체 응시자 3172명 중 89.5%인 2839명이 응시 취소를 신청했으며 정부는 집단적으로 취소 신청을 한 의대생들이 본의로 취소를 신청한 것이 맞는지 취소 의사의 진위여부를 확인해왔으나 연결이 안돼 확인이 어려운 경우가 다수 발생했다.

또한, 집단 진료거부 중단 요청을 위한 범의료계 소통과정에서 의과대학의 여러 학장, 교수, 범 의료계 원로들이 의사국가시험의 연기를 요청한 바있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도 다시 한번 실기시험 일정 연기를 요청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특히, 다수의 시험 취소자가 생기는 사태는 향후 병원의 진료 역량에도 문제가 발생해 국민들의 의료 이용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점도 감안했다.

이번 실기시험 연기 결정에 따라 응시 예정자의 시험 일자는 9월 8일부터 25일로 조정된다.

또 추석 연휴 기간과 시험 시스템 점검 기간으로 인해 9월 21일 이후 응시 예정자의 시험 일자는 10월 12일로 조정된다.

마지막 시험은 11월 10일에 실시된다.

기존에 시험응시를 취소했던 학생들은 재신청 접수를 통해 시험을 응시할 수 있으며 재신청 접수 등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은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안내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9월 1일에서 7일 사이에 시험응시를 신청했던 의대생에게 양해를 구하고 시험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