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6:15 (금)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일시중단”
상태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일시중단”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09.2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상 부적절한 사례 신고… 품질 확인 후 순차적 재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 백신과는 무관
질병관리청이 오는 22일부터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및 임신부를 대상으로 유행성 감기 무료접종을 본격 실시한다.
질병관리청이 22일부터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해당 백신과 관련없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조달계약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백신의 냉장온도 유지 등 부적절한 사례가 신고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통상의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22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정부조달계약 물량이다.

정 청장은 “품질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하고 확인 후 순차적으로 예방접종을 재개하겠다”면서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백신은 별도의 다른 공급체계로 공급된 백신이기 때문에 대상 물량이 아님을 명시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제기된 백신은 유통하는 과정상의 냉장온도 유지에 문제가 제기된 제품으로 제조상의 문제와 제조사의 백신 생산상의 문제는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시험검사 의뢰를 받은 인플루엔자 백신을 대상으로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 청장은 “임신부 및 만 13세~18세 어린이와 기존의 2회 접종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 의료기관과 예약을 한 대상자들께 문자를 통해 접종연기에 대한 안내를 드렸다”며 “최대한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현재까지 약 11만 8000명의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진행됐고 아직까지 이상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없는 상황으로 이상반응에 대해서 더욱 철저히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