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4 16:25 (금)
글로벌 환경규제, 민·관 협력 대응한다
상태바
글로벌 환경규제, 민·관 협력 대응한다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10.2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 개최
EU 에코디자인 지침 확대 등 대응방안 논의…수출시장 확대 모색
정부가 21일 나날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민관이 함께 대응하기 위해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를 개최했다.
정부가 21일 나날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민관이 함께 대응하기 위해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를 개최했다.

정부가 글로벌 환경규제에 민관이 함께 대응하기 위해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를 21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환경규제 동향 및 대응방안에 대한 세미나 ▲별도 상담부스를 통한 기업맞춤 1:1 상담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 및 성과확산에 노력한 유공자 및 기업 포상으로 구성해 제한된 인원의 현장 참석과 온라인 참석을 병행해 개최했다.

올해로 14회차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 관련 국내의 대표적 행사로 최근 EU 등 선진국 뿐 아니라 신남방, 중동권 국가 등 우리의 주요 수출대상 국가로 환경규제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관이 함께 대응방안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한편 산업부는 현재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을 ‘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로 지정해 ▲환경규제 종합정보 제공 ▲맞춤형 진단 컨설팅 ▲현지 대리인 선임을 통한 EU ErP 대응 등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EU ErP, PEF(환경발자국) 등의 동향에 대한 상세 분석 및 규제이행 가이드라인 개발·보급 등을 통해 기업이 글로벌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 해외시장 확대에 차질이 최소화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중국 사업장에 대한 환경 규제 분석·전파도 신규로 추진하고 기업의 지원 체감도가 높은 현장 맞춤형 규제 대응 컨설팅도 지원대상을 100곳에서 2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적기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