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7 16:11 (금)
“구제역 예방” 소·돼지 분뇨 권역 밖 이동 제한
상태바
“구제역 예방” 소·돼지 분뇨 권역 밖 이동 제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10.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전국 시·도 단위 9개 권역으로 구분
예천군 내 한 축사에서 구제역 사전차단 백신 일제접종을 하고 있다. (제공=예천군)
예천군 내 한 축산시설에서 구제역 사전차단 백신 일제접종을 하고 있다. (제공=예천군)

농림축산식품부가 구제역 발생 위험시기인 오는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소·돼지 분뇨의 권역 외 이동제한 조치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가축 분뇨의 장거리 이동에 의해 구제역이 타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퇴비화·액비화 등 처리된 분뇨를 제외한 소, 돼지 생분뇨의 권역 밖으로의 이동을 제한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국을 시·도 단위로 9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축산관계시설을 출입하는 소·돼지 분뇨 운반차량에 대해 권역 내에서 이동만 허용한다.

권역이 다르더라도 지리적으로 인접하거나 동일한 생활권역인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철저한 사전검사를 거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경우에 한해 이동이 허용된다.

특히, 사육가축에 대한 검사에서 백신 항체양성률이 기준치(소 80%·번식돈 60%·비육돈 30%) 미만인 경우 이동승인이 불허되며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 처분과 백신접종 명령도 병행된다.

경기·강원 지역 돼지 분뇨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강화된 조치를 우선 적용하고 경기 남·북부와 강원 남·북부 4개 지역에서만 이동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이달 중 시장·군수·구청장의 사전공고를 거쳐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검역본부에서는 국가가축방역통합정보시스템(KAHIS)의 축산차량 방문정보(GPS)를 이용, 분뇨운반차량이 권역 밖에 있는 농장 또는 분뇨처리장 등 축산관계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의심될 경우 관련 내용을 지자체에 통보할 방침이다.

지자체에서는 현장 확인 등 추가 조사를 거쳐 위반 시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