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4 16:25 (금)
‘지역균형 뉴딜 거점’ 도심융합특구 추진 지역협의회 개최
상태바
‘지역균형 뉴딜 거점’ 도심융합특구 추진 지역협의회 개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11.0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6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서…지방대도시 지자체 참여
판교2테크노밸리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판교2테크노밸리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6일 지역균형뉴딜의 거점이자 새로운 균형발전의 정책의 일환인 ‘도심융합특구’ 추진을 위한 지역협의회를 연다고 5일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대도시의 도심에 기업과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 공간플랫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지역협의회는 한국판 뉴딜에 지역균형뉴딜이 새로이 추가됨에 따라 특구 추진과정에서 지역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지자체의 맞춤형 특구 조성방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의회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진행한다.

판교테크노밸리는 기업 발전단계에 맞춘 사업공간과 지원 프로그램을 갖춘데다 접근성이 용이해 우수한 문화·교통·거주환경을 지니고 있는 대표적인 혁신공간 사례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 내 기업과 인재 유치를 위해 5개 지자체 담당자 등이 초창기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기업지원허브, 2~3년차 성장단계 기업을 지원하는 기업성장센터 등을 방문해 주요 성과와 과제를 분석하고 테마별 특구 조성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제공=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부)

아울러 특구 조성계획 발표 이후의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특구 조성에 필요한 지원방안 등 지역별 건의사항을 논의한다.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중앙부처가 이를 뒷받침하는 지역균형뉴딜의 기조 아래 도심융합특구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5개 광역시가 디자인할 특구 조성방안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이에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세부 지원방안을 지속 마련·보완하고 후보지 적정성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말부터 선도사업지 후보지를 선정·발표하는 등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