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1 17:01 (목)
추, 윤석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윤 반발, 여야 엇갈린 반응
상태바
추, 윤석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윤 반발, 여야 엇갈린 반응
  • 김진석 기자
  • 승인 2020.11.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윤 총장, 재판부 불법사찰 등 행위"...윤 "부끄러운 없어, 법적 대응"
추미애 법무부 장관(좌)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S=김진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을 내리자 예상대로 여야는 엇갈린 반응 내놨다.

먼저 청와대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를 하겠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 말을 아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장관 발표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고 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추 장관 발표에 암묵적인 지지인 셈인데 민감한 사안인 만큼 입장 발표를 자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하여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라고 논평했다.

이낙연 대표는 SNS를 통해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면서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며 사퇴를 압박다. 25일에는 윤 총장이 거취를 결정할 것을 공개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법무부가 정치를 하고 있다며 추 장관을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추미애 장관의 발표문은 어느 곳보다 공명정대하고 객관적이어야 할 법무부가 정치의 바다에서 허우적거린다는 공인인증서와 같다"고 비난했다.

정치권 반응이 극명히 엇갈리면서 당분간 공수처 출범 추진 등을 둘러싼 여야 공방은 더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추 장관은 전날 오후 서울고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윤 총장과 관련해 Δ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사실 Δ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Δ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방해 및 수사방해 Δ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사실 Δ검찰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의무 위반 및 감찰방해 사실 Δ정치적 중립에 관한 검찰총장 위엄과 신망이 심각히 손상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을 직무배제와 함께 징계청구 조치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발표 직후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