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8 15:48 (월)
전국 36곳 생활밀착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상태바
전국 36곳 생활밀착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12.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차단막·IoT 미세먼지 측정기기 등 배출 저감위한 지원사업 집중 추진

환경부는 17개 시도와 함께 전국 36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미세먼지 취약계층을 위한 각종 생활밀착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주변에 미세먼지 배출원이 많으면서도 어린이집·유치원·학교·노인복지시설·병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된 지역을 대상으로 시도지사나 시장·군수·구청장이 환경부와 협의를 거쳐 지정한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취약계층 및 주변지역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지원사업이 집중적으로 추진된다.

집중관리구역은 올해 1월 서울 금천·영등포·동작구 3곳이 처음으로 지정된 이후 이달 초 부산 금정·동래·서구 3곳까지 지정됨에 따라 17개 시도마다 1곳 이상 지정이 완료됐으며 전국적으로는 총 36곳이다.

IoT 미세먼지 측정기기. (제공=환경부)
IoT 미세먼지 측정기기. (제공=환경부)

환경부는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된 곳을 대상으로 내년에 신규로 맞춤형 사업 추진을 위한 별도의 총 30억 원의 국비를 비롯해 기존의 미세먼지 대책사업의 예산도 최우선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미세먼지 고농도의 외부 공기가 바로 들어오는 것을 줄이기 위해 출입구에 공기차단막(에어커튼)을 설치하고 실내 환기 강화를 위한 공기정화장치도 지원한다.

또 사물인터넷(IoT)에 기반한 미세먼지 측정기기,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등 미세먼지 농도 정보의 제공도 확대한다.

환경부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집중관리구역 내와 주변의 도로에 살수차와 진공청소차 투입을 확대하고 사업장이나 매연차량에 대한 단속도 강화한다.

아울러 친환경 보일러 교체,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개선 등 기존의 각종 미세먼지 저감사업도 다른 지역에 앞서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