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8 15:48 (월)
주호영 "문 정권 조기 종식, 다른 생각 가진 분 없는 듯"
상태바
주호영 "문 정권 조기 종식, 다른 생각 가진 분 없는 듯"
  • 뉴스S 기자
  • 승인 2020.12.1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정당시민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참석...이태규, 이재오 등 참석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S=김진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권의 조기 퇴진과 정권의 폭정을 종식시켜야 한다는 데 다른 생각을 가진 분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주 원내대표는 10일 아침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 종식을 위한 정당시민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주요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인사말에서 주 원내대표는 "요즘 대한민국은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참담한 일들을 보이고 있다"며 "이러다가 정말 나라가 망하는 게 아니냐는 절박함을 느끼고 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현실 인식과 처방에 대해서는 각각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정권의 조기 퇴진, 폭정 종식에는 다른 생각을 가진 분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국민의힘이 해야 할 일들을 잘 찾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민심 이반도 시간이 지날수록 가속화될 것"이라며 "하지만 떠나가는 민심이 범야권으로 모일 수 있느냐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 자리가 정권을 떠난 민심이 야권으로 모여 나라를 강건하게 재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고, 여러분이 주신 의견과 지혜를 당과 같이 상의해 함께할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작금 돌아가는 현실이 문재인 대통령이 망하는 것이야 그렇다 쳐도 나라가 망하는 것이라서 위중하다"며 "하지만 우리들이 독재정권에 맞서는 단일대오를 형성하지 못한 것은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고 폭정에 몸을 아끼지 않고 싸운 분들을 합해 오늘 모임을 개최하게 됐다"며 "앞으로 하나가 돼 문재인 정권의 종식을 위한 투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