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1 17:01 (목)
정부 “거리두기 3단계 검토 기준 진입”
상태바
정부 “거리두기 3단계 검토 기준 진입”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12.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주간 일평균 확진자 833명
“중앙부처·지자체·생활방역위원회 등 의견 수렴…단계 상향 깊이 검토”
서울 한 선별진료소에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중앙사고수습본부)
서울 한 선별진료소에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16일 “지난 한 주간의 전국 하루 평균 환자 수는 833명으로 거리두기 3단계를 검토할 수 있는 기준인 800~1000명의 환자 수 범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나선 윤 총괄반장은 “오늘 0시 기준 국내 발생현황은 총 1054명으로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이후 최대 규모”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거리두기 3단계는 최후의 강력한 조치인 만큼 자영업자의 광범위한 피해를 야기하기에 정부는 각 중앙부처와 지자체·생활방역위원회를 포함한 관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며 단계 상향에 대해 깊이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총괄반장은 “3단계로의 상향은 환자 수뿐 아니라 방역과 의료대응의 여력, 감염재생산지수를 바탕으로 한 향후 유행전망, 위중증 환자와 60대 이상 고령환자의 비율 그리고 거리두기의 효과가 충분히 발휘될 수 있는 사회적 여건과 합의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를 초래하는 거리두기 3단계의 상향 없이 수도권의 전파 양상을 차단하고 반전시켜 2.5단계의 이행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재차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