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8 15:48 (월)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유지…내년 1월 3일까지
상태바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유지…내년 1월 3일까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0.12.2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연시 특별대책 기간 뒤 조정 검토
지난 24일 서울역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제공=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난 24일 서울역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제공=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27일 거리두기 연장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가 28일 종료 예정이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기간인 내년 1월 3일까지 6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비수도권에 적용 중인 거리두기 2단계 조치도 연장된다.

중대본은 최근 1주일간 전국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대에서 증감을 거듭하는 상황에서 지난 24일부터 시행 중인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영향으로 주말 이동량이 감소하고 특히 수도권에서는 코로나19 유행 이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만큼 접촉감소 효과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대본은 현장 혼란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식당·카페 관련 일부 수칙을 개선해 전국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패스트푸드점의 경우에도 베이커리 카페, 브런치 카페와 동일하게 커피·음료·디저트류만 주문하는 경우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이외에도 수도권에만 적용하던 무인카페 매장 내 착석 금지 및 포장·배달만 허용한다.

중대본은 이번주까지 환자 발생 추이와 의료체계 여력 등을 지켜보면서 연말연시 대책이 종료되는 1월 3일 이후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3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는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전국 식당에서 5인 이상의 모임이 전면 금지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