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1 17:01 (목)
LG화학, 차세대 소아마비백신 공급 본격화
상태바
LG화학, 차세대 소아마비백신 공급 본격화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1.0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유폴리오. (제공=LG화학)
LG화학 유폴리오. (제공=LG화학)

LG화학이 전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을 위해 차세대 소아마비백신공급에 본격 나선다.

LG화학은 국제구호기구인 유니세프와 2021~2022년 총 8000만 달러(약 870억원) 규모로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유폴리오’는 약독화 바이러스(독성이 약해진 바이러스)를 이용해 화학적으로 바이러스의 병원성을 없애는 공정을 추가로 거친 차세대 사(死)백신으로 기존 생(生)백신(약한 독성의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보다 안전성 측면에서 장점이 크다.

최근 발생하는 대부분의 소아마비는 생백신을 복용한 아이들의 분뇨 등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가 식수에 섞여 지역사회로 퍼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해 12월 말 WHO로부터 ‘약독화 사백신(Sabin IPV)’으로는 세계 최초로 국제구호기구 백신 공급을 위한 필수 심사인 ‘PQ(Pre-Qualification)’ 승인을 받았다.

PQ 승인 후 제품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단 3주만에 대규모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다음달부터 중동, 아프리카,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계 70여 개국에 공급을 시작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유니세프 전체 조달물량의 20% 이상을 공급, 단숨에 유니세프 Top 3 소아마비백신 공급사로 진입하게 됐다.

LG화학은 “2022년까지 유폴리오 생산능력을 두 배 확대해 소아마비백신 공급난 해소를 통한 전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