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5:59 (수)
‘랜섬웨어’ 민·관이 함께 뿌리 뽑는다
상태바
‘랜섬웨어’ 민·관이 함께 뿌리 뽑는다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1.1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민·관 랜섬웨어 대응 협의체’…대응방안 간담회
중소기업 1270곳 정보보호 제품 도입 지원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이스트시큐리티를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재택근무 및 원격근무 활성화에 따른 랜섬웨어 피해 및 침해사고 위협 분석 등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정상원 이스트시큐리티 대표, 이동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손승현 과기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 (제공=)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이스트시큐리티를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재택근무 및 원격근무 활성화에 따른 랜섬웨어 피해 및 침해사고 위협 분석 등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정상원 이스트시큐리티 대표, 이동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손승현 과기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 심각성을 알리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민·관 랜섬웨어 대응 협의체’를 만들고 대국민 정보보호 인식제고 및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랜섬웨어란 ‘몸값(Ransom)+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든 후 금전을 요구하는 행위다.

‘민·관 랜섬웨어 대응 협의체’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정보보호기업,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과기부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로 콜센터 등 전담창구를 만들어 피해 대응을 지원한다.

특히 과기부는 올해 랜섬웨어 대응 솔루션을 포함해 정보보호 제품 도입 지원을 받는 중소기업을 1270곳까지 지원하고 전국민 인터넷PC를 원격에서 보안 점검하는 ‘내PC 돌보미 서비스’를 확대 추진 중이다.

과기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와 함께 랜섬웨어 등 사이버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15일 랜섬웨어 대응을 위해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이 이스트시큐리티를 방문해 정보보호 기업 현장방문 및 간담회를 추진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최근 심각한 랜섬웨어 위협 사례를 소개하고 랜섬웨어 공격에 취약할 수밖는 중소기업 피해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제고와 예방을 위한 정책적 지원 등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이스트시큐리티, 안랩 등은 랜섬웨어 피해의 심각성과 예방 활동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의 필요성과 민간과 정부가 함께 대응체계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정부도 함께 뜻을 모았다.

장석영 차관은 “코로나 후 급속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고 정보보호 없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의 성공을 담보할 수 없다”면서 “특히 국민과 중소기업 모두 랜섬웨어 피해의 심각성을 인지 할 수 있게 홍보를 강화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민·관이 함께 대응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