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5:59 (수)
설 선물 가액 20만원으로 상향… 청탁금지법 ‘일시 완화’
상태바
설 선물 가액 20만원으로 상향… 청탁금지법 ‘일시 완화’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1.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청탁금지법’ 시행령 한시 개정…2월 14일까지 적용
올해 설 명절기간 한시적으로 농축수산 선물 가액이 기존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모델들이 '다양한 소고기 행사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제공=롯데쇼핑)
올해 설 명절기간 한시적으로 농축수산 선물 가액이 기존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모델들이 '다양한 소고기 행사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제공=롯데쇼핑)

정부가 추석에 이어 설 명절에도 농축수산물에 한해 청탁금지법상 선물 가액 한도를 높이기로 했다. 

19일 국민권익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는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발표하고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등 소비 확대를 위한 각종 행사 계획을 내놨다.

정부는 시행령 개정을 통해 내달 14일까지 구매하는 한우, 생선, 과일, 화훼 등 각종 농축수산물 대상으로 설 선물의 경우 청탁금지법상 금액한도를 20만원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농축수산물을 원료의 50% 이상 사용해 가공한 홍삼, 젓갈, 김치 등도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이 기간 내 우편 소인 등을 통해 발송 확인이 가능한 경우도 적용된다.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이번 선물 가액 상향 조치가 우리 농수산물 소비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비 활성화 대책도 추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15일부터, 해수부는 18일부터 농축수산물을 구매하면 최대 30%까지 할인해주는 소비쿠폰 행사를 연계해 대형마트와 온라인몰 등에서 할인행사를 벌이고 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과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농수산업계가 앞장서 설 명절 선물보내기 운동을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