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09 16:08 (금)
문 대통령, 국토부·LH 등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 지시
상태바
문 대통령, 국토부·LH 등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 지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3.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위법 시 수사의뢰 등 엄중 대응”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빈틈없는 전수조사 및 엄중한 대응을 지시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빈틈없는 전수조사 및 엄중한 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게 조사하라”며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규 택지 개발과 관련한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2일 LH 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전 내부정보를 활용해 투기에 나섰을 가능성이 크다며 감사원에 공익 감사를 청구한 바 있다.

청와대는 감사원 등이 맡지 않고 총리실이 조사를 맡게 된 배경으로 “객관성이나 엄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