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09 16:08 (금)
문 대통령 “부동산적폐 청산 강력 추진”
상태바
문 대통령 “부동산적폐 청산 강력 추진”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3.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정쟁 도구 삼아선 안돼…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단호한 의지와 결기로 부동산 적폐 청산 및 투명하고 공정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남은 임기 핵심 국정과제로 삼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부 LH 직원의 투기 의혹 사건에 대해 국민은 사건 자체의 대응을 넘어 근본적인 문제 해결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며 “불공정의 뿌리인 부동산 적폐를 청산하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치권도 이 사안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기를 바란다”며 “국민의 삶과 직결된 초당적 과제로 입법으로 분명한 성과를 내 국민과 시대의 요구에 응답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직자가 직무를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얻을 수 없도록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힘을 모아달라”며 “불법 투기를 감독하는 기구를 설치하는 등 부정한 투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근본적 제도 개혁에 함께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공공주도형 부동산 공급대책의 차질없는 진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지표에 대해서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거듭 상향조정되는 등 회복 시간표가 빨라졌다”며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 맞춤형 일자리 대책 시행 등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