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새 거리두기 시행 수도권 1주일 유예…5인 모임 금지 등 계속
상태바
새 거리두기 시행 수도권 1주일 유예…5인 모임 금지 등 계속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7.0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지자체 결정 존중”…식당·카페 등 밤 10시까지 영업도 유지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 시행으로 오는 24일부터 전국 식당에서는 5인 이상의 모임이 전면 금지되며  위반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정부와 수도권 3개 시·도가 7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시점을 1주일 유예하기로 했다.

정부와 수도권 3개 시·도가 7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시점을 1주일 유예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0일 “서울시에서 자치구 회의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 하에 1주일 간 거리두기 체계 적용 유예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대본도 수도권 지자체들의 자율적인 결정을 존중해 1주간의 유예기간을 가져가는 데 동의하며 수도권 지자체들과 함께 수도권의 유행을 안정화시키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기도와 인천시 등도 상황을 공유받고 수도권 전체의 거리두기 재편을 1주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지역의 사적 모임은 현행대로 4인까지만 허용되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와 유흥시설 집합금지, 밤 10시까지로 돼 있는 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등 현재의 조치를 1주일간 유지할 예정이다.

한편 중대본은 이날 아침 회의에서 수도권 상황이 엄중해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하되 단계기준 초과 시 수도권을 3단계로 격상하기로 하고 지자체별로 이행기간 동안 최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논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