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정부, 15개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선정 발표
상태바
정부, 15개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선정 발표
  • 김진석 기자
  • 승인 2021.07.1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00억원 인센티브 지원...161개 지자체에서 총 252건 사업 제출
행정안전부가 공모를 통해 선정한 15개 '지역균형 뉴딜사업' 지역도.

[뉴스S=김진석 기자] 행정안전부가 총 15개의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을 선정 발표했다. 15일 행안부는 지난 3월 24일부터 한달간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역특성에 맞는 창의적 지역균형 뉴딜 사업을 공모해 이같이 선정했다고 전했다.

선정된 광역 지자체는 9곳으로 대구, 대전, 경기, 강원, 충북, 전북, 경북, 경남, 제주도다. 기초 지자체는 6곳으로 서울 은평구, 인천 강화군, 광주 북구, 울산 울주군, 충남 아산시, 전남 담양군이다.

이번 공모는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 발굴을 통해 지역균형 뉴딜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면서 지역균형 뉴딜에 대한 대국민 체감도 제고를 위해 실시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공모에는 161개 지자체에서 디지털뉴딜 분야 125건, 그린뉴딜 분야 114건, 기타 13건 등 총 252건의 지역균형 뉴딜사업이 제출됐다.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 1차 서면심사에선 디지털뉴딜 21건, 그린뉴딜 17건, 기타 분야 2건으로 나눠 10인의 외부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총 40건의 사업을 선정했다.

1차 서면심사에 선정된 사업을 대상으로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를 통해 2차 온라인 대국민투표가 진행됐다. 창의적이고 사업 효과성이 높은 사업에 투표토록 했는데, 광화문1번가 개설 이후 최대 인원인 총 2만3689명이 참여해 총 24건의 우수사업이 선정됐다.

이후 24건의 사업을 놓고 벌인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경진대회'에선 각각의 지자체가 사업 발표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50%)와 시도대표단(50%) 심사를 통해 최종 15건의 우수사업이 선정됐다.

우수사업으로 선정된 15개 사업에 대해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7월 말에 재정 인센티브(총 300억원)를 지원해 지자체가 지역균형뉴딜 사업을 추진하는데 마중물이 되게 할 예정이다.

대전광역시의 경우 ‘드론으로 여는 새로운 세상! 드론하이웨이 조성’ 사업이 선정됐다. 드론산업 관련 인프라가 풍부한 지역 여건을 최대한 활용해 관제상황실, 드론스테이션(이착륙시설 등) 및 대전 3대 하천에 드론 하이웨이 구축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다양한 드론서비스 실증사업을 통해 도심환경․밤길 및 시설물 위험요소 등 재난 사전예방과 드론 강소기업 지원 육성, 드론서비스 발굴 등 드론산업 생태계 조성으로 대전광역시를 드론산업 메카로 목표로 한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는 지역 특성에 맞는 양질의 창의적인 사업을 발굴해 지역경제 혁신의 추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재정적 지원과 제도개선 등 행정적 지원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