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김포공항→제주로 보낸 짐, 이제 숙소에서 찾으세요”
상태바
“김포공항→제주로 보낸 짐, 이제 숙소에서 찾으세요”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7.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공항공사 ‘짐배송 서비스’ 시행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6개 항공사 참여
웹 예약 프로세스. (제공=국토교통부)
웹 예약 프로세스. (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6개 국적 항공사와 협업해 새로운 방식의 ‘짐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짐배송 서비스는 국내선 출발 공항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배송업체가 도착 공항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까지 배송하는 서비스로 오는 26일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는 방문객들은 공항 도착 후 무거운 짐을 들고 숙소로 이동하는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향후 고객 선호도와 이용률 등을 살펴 서비스 가능한 출발 공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짐배송 서비스는 공항공사 입찰결과에 따라 짐배송 대행업체 짐캐리(☎1544-8215)가 담당하며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에어서울·진에어·에어부산·제주항공 등 6개 항공사가 참여한다.

원활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관계기관(공항공사-항공사-짐배송업체) 간 업무협약 MOU도 체결했다.

짐배송 처리절차. (제공=국토교통부)
짐배송 처리절차. (제공=국토교통부)

이에 따라 해당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은 출발 전일 오후 6시까지 짐배송업체 누리집(www.zimcarry.net 또는 검색포털에서 짐캐리, 에어패스 검색)를 통해 출발 항공편, 운항정보 및 배송지 등을 입력하고 예약하면 된다.

이용 요금은 일반 캐리어 1만 5000원, 골프백·자전거 등 대형 수화물 2만원이다.

출발 당일 김포공항에 도착하면 수하물을 항공사에 맡기기 전 모바일로 수하물 사진을 찍어 짐배송업체 모바일 웹에 올린 후 해당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 비치된 짐배송 스티커를 부착해 수하물을 위탁하면 된다.

이후 짐배송업체가 제주공항 보호구역내 수하물 도착장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운송한다. 승객은 모바일 웹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하물의 배송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이소영 국토부 항공보안과장은 “1년간 시범사업을 거쳐 접수·보관·이동 등 세부 절차를 가다듬고 운영성과 등을 분석해 국내 전 노선으로 확대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