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수도권 4단계·오후 6시 이후 3인모임 금지 2주 연장
상태바
수도권 4단계·오후 6시 이후 3인모임 금지 2주 연장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7.2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사적모임·약속 취소, 주말 이동도 가급적 자제” 당부
수도권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카페 내부.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수도권의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가 내달 8일까지 2주 연장된다.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된다. 현행 4단계는 25일 종료될 예정이나 확산세를 고려해 내달 8일까지 연장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만 모일 수 있는 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계속 이어진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금지를 앞으로 2주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전 2차장은 “정부는 높고 거센 4차 유행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국민들께서는 불요불급한 사적 모임과 약속은 취소해 주시고 주말 이동도 가급적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 2차장은 “오늘 확진자 수는 1600명대 초반으로 예상되며 지난 3차 유행에 비해 2배 이상 규모가 큰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3차 유행 시기와 비교해 가족을 통한 감염 비중은 크게 감소했지만 지인 또는 동료를 통한 감염 비중은 23.9%에서 41.0%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확진자의 약 70% 수준을 차지하는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기 전인 7월 첫 주 대비 일 평균 확진자 수가 799명에서 990명 가량으로 증가했다.

전 2차장은 “비수도권 지역 역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는 감염확산 추세를 꺾기 위해서는 사적 모임과 이동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며 4단계 2주 연장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휴가철 이동 과정에서의 감염확산도 크게 우려되는 부분으로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하에 가급적 휴가를 분산해 주시고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진단검사를 꼭 받아달라”고 말했다.

한편 전 2차장은 “오는 26일부터는 55~59세 352만 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된다”며 “8월 16일부터는 50~54세 390만 명 대상의 접종을 시행하고 이후 49세 이하 국민에 대한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23일 예정된 민주노총 강원지역 집회를 언급하며 “엄중한 현 상황을 고려한 집회 자제를 강력히 요청드리고 만약 방역수칙에 반하는 금지된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