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식약처, 김밥·분식집 3000곳 위생관리 실태 집중 점검
상태바
식약처, 김밥·분식집 3000곳 위생관리 실태 집중 점검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8.0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개 지자체와 함께 실시…9일부터 20일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국의 분식 취급 음식점 3000곳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식약처는 잇단 폭염에 식자재 등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9일부터 2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김밥 등 분식 취급 음식점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점검은 최근 김밥 등 분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 사례가 있어 식중독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당초 4분기에 계획된 점검 일정을 3분기로 앞당겼다.

주요 점검 내용은 ▲식품, 조리시설 등 위생적 취급 기준 준수 여부 ▲원료 등 보관기준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여부 ▲부패·변질·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등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출입자 명부작성, 주기적 환기·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이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또한 조리식품(김밥)을 수거해 살모넬라, 장출혈성 대장균,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등 식중독균 항목에 대한 검사도 함께 한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으로 김밥 등 국민 다소비 분식류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와 고의적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등 엄정한 조치로 안전한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기온이 상승하는 여름철을 맞아 식중독 등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세척·소독하기, 칼·도마 등 구분 사용하기, 보관온도 지키기 등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약처는 영업자에게 ▲조리종사자 손세척 ▲원재료·조리기구의 철저한 세척·소독 ▲충분한 가열·조리 ▲지단 등 원재료에 대한 보관온도 준수 등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아울러 국민들에게도 손씻기, 김밥 등 변질되기 쉬운 조리음식은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취식하는 등 여름철 식중독 예방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