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태풍 ‘오마이스’ 북상, 위기경보 ‘주의’→‘경계’
상태바
태풍 ‘오마이스’ 북상, 위기경보 ‘주의’→‘경계’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8.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비상근무 2단계 상향 가동
인명피해 우려지역 점검 및 통제 강화
공사장 및 피해복구지역 등에 대한 사전예방조치 당부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예상경로 (제공=행정안전부)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예상경로 (제공=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북상 중인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대처상황 점검을 위해 23일 전해철 본부장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이날 11시를 기점으로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중대본 비상근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해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중안본은 태풍의 예상 진로와 영향범위 등을 공유하는 한편 피해 최소화를 위해 관계기관의 대처상황을 점검하고 산사태 우려지역이나 산간·계곡, 해안가, 저지대 등 인명피해 가능성이 있는 곳은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대피하도록 했다.

또 강풍에 대비해 어선·선박의 입출항을 통제하고, 붕괴 위험이 있는 공사장·피해복구지역 등은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에도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접종센터와 임시선별검사소 등의 정전·강풍 피해 예방을 당부했다.

전해철 중대본부장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피해우려 지역은 계속해서 점검하고 과감하게 통제해 줄 것”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