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4:17 (금)
과기부, 정보보호 전담조직 신설해 ‘해킹’ 막는다
상태바
과기부, 정보보호 전담조직 신설해 ‘해킹’ 막는다
  • 유호성 기자
  • 승인 2021.09.0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보호 예산, 정보화사업 예산 대비 15% 이상 반영 의무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14로 시작하는 여섯자리 번호를 9천여개 배분한다고 25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사이버 위기 대응체계 강화를 위한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최근 정부·공공기관에 대한 사이버 해킹 시도가 늘어나는 추세를 반영해 사이버 위기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산하기관이 정보보호 업무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관규모 등을 고려해 내년까지 정보보호 전담 조직을 신설한다.

이러한 조치는 최근 사이버 침해가 보다 치밀하고 조직화되고 있는 추세에 있음을 고려한 것이다.

또한 정보보안 기본지침을 개정해 산하기관이 최소한으로 확보해야 할 정보보호 전담 인력의 기준을 상향하고 현재 재직 중인 정보보호 담당직원은 정보보호 전문자격증을 취득하거나 정보보호 전문기관의 교육이수 의무화를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정보보호 투자의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해 정보보호 사업예산을 정보화사업 등 다른 사업과 분리하고, 정보화사업 예산대비 15% 이상 반영하는 것을 의무화한다.

이와 함께 외부에서 내부통신망 접속이 불가능하도록 공인IP를 사설IP로 전환하고 무선침입방지시스템, 암호화 솔루션 등 다양한 정보보호시스템도 확대 도입한다.

또한 사이버 침해 예방과 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사이버 모의 침투 훈련도 올해 처음으로 25개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과기정통부는 산하기관의 모든 구성원들이 정보보호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기관운영평가 제도를 개선하고 산하기관의 부원장이나 부총장, 선임본부장 등 고위 임직원을 ’정보보호 최고책임자‘로 지정·운영한다.

특히 이번 개선방안에서는 산하기관의 정보보호 정책·사업에 대한 이행 점검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보안 감사지원시스템’을 도입하고 정보보호 관련 외부 전문가 투입을 확대한다.

내·외부망 분리가 어려워 인터넷과 연결·사용 중인 외부 접점에 있는 정보보호 장비와 DMZ 구간 등에 대한 점검도 강화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기획조정실장은 “국가 간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원자력, 항공, 위성 분야 등 국가 핵심기술에 대한 갈취 목적으로 해킹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국가 핵심기술을 사이버 침해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