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12:54 (화)
전남서 전국 첫 산단 마이크로 그리드 실증사업 실시
상태바
전남서 전국 첫 산단 마이크로 그리드 실증사업 실시
  • 유호성 기자
  • 승인 2016.05.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 동수농공단지에 116억 들여 추진…동남아 전력시장 진출 기반

전남에 전국 최초로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하는 마이크로 그리드(MG) 실증사업이 추진돼 동남아 전력시장 진출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

전라남도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공모 2016년 에너지기술 개발사업에 나주 동수농공단지를 대상으로 하는 ‘중소기업 중심 스마트산단 마이크로 그리드 비즈니스모델 개발 및 실증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소규모 마이크로 그리드는 분산전원과 전력 관리시스템을 결합한 지능형전력망이다. 다양한 지역에 적용 가능하지만, 주로 섬 지역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에 적용해왔으며 섬이 아닌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능형전력망은 기존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공급자와 소비자 간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전력 인프라 시스템이다.

나주 동수농공단지에 추진될 이 사업은 전남의 에너지 전문 연구기관인 녹색에너지연구원이 주관한다. 대학, 연구기관, 기업이 참여해 산업단지 내 공장들의 전력 공급 안정성을 높이고, 스마트 관리를 통한 에너지 효율 및 생산성을 향상하는 계통연계형 MG를 구축해 실증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3년간 국비 75억 원과 민자 23억 원을 포함해 총 116억 원이다.

산업단지 MG 실증사업을 농공단지에 추진하게 된 것은 농공단지가 전력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개발도상국 산업단지와 유사한 전력소비 패턴을 보유하고 있어 기술개발 완료 후 개발도상국에 최적의 수출형 MG 사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개별 공장의 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산되는 전력을 자체 소비하고, 잉여 전력이 발생할 경우 이를 주변 공장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적용해 각각의 공장은 전력 소비자이면서 생산자가 되는 ‘에너지 프로슈머’를 구현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한전, 한전KDN 등 에너지분야 대표적 공기업과 협력해 전남지역 산업단지에 관련 기술과 시스템이 적용되도록 후속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높이고, 참여 기업들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사업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섬이 많고, 전력 사정이 좋지 않은 동남아 전력시장 진출도 기대된다.

전라남도는 동수농공단지를 대상으로 한 MG 실증사업과 가사도, 삼마도, 상태도, 조도, 거문도 등의 독립형 MG(에너지자립섬), 동신대학교 스마트 에너지캠퍼스,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MG구축 비즈니스 모델 확보를 통해 이 분야를 선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